한지산업지원센터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스킵 네비게이션


상단로고


상단링크

  • HOME
  • SITEMAP

LANGUAGE

LANGUAGE
  • KOREAN
  • CHINESE
  • JAPANESE
  • ENGLISH


디자인 구성 요소

인간, 환경, 미래를 위한 한지문화산업의 실현 HISC


본문내용

목록 ▲윗글 ▼아랫글

제목

서울 문화유산 ‘한글, 한옥, 한지’ 되나

관리자 | 조회 1312 | 2015-12-01 10:27

본문 내용

서울 문화유산 ‘한글, 한옥, 한지’ 되나

2015.11.28

 

[대한뉴스=한예솔 기자] 서울의 3대 문화유산으로서 ‘한글, 한옥, 한지’를 선정하고 3가지 요소를 잇는 활용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눈길을 끌고 있다.

 

남재경(종로1, 새누리당) 의원은, 최근 제264회 정례회 시정질문을 통해 “서울의 3대 문화유산으로 ‘한글, 한옥, 한지’를 선정하고, 한글의 탄생지인 통인동, 한옥의 중심지인 북촌 및 경복궁 서측, 한지의 생산지인 신영동을 연계한 집중관리 및 발전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제안했다고 28일 전했다.

 

남 의원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의 설문조사 결과, ‘한글’이 과거, 현재, 미래를 통틀어 가장 우리나라를 대표할 수 있는 키워드로 뽑혔다”며, “그 발상지로서의 서울이 한 단계 더 도약할 필요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부분 미흡한 것이 사실”이라고 아쉬움을 표시했다.

 

이어 “한글의 탄생지인 통인동, 전 세계인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 한옥 중심지인 북촌과 경복궁 서측, 400년 한지제조 중심지인 신영동은 지리적으로도 연계가 가능하고 연계 시 그 시너지 효과도 상상을 초월할만큼 크다”며, “서울시는 ‘한글, 한옥, 한지’를 잇는 서울문화유산벨트 구성을 통해 고유의 문화유산이 갖고 있는 잠재력을 극대화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남 의원은 “특히, 신영동은 조선시대 동양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한지를 생산했던 조지서가 400년간 위치했던 곳으로서 그 역사적 의의와 문화적 가치가 매우 높음에도 불구하고, 한지박물관을 짓기 위한 노력마저도 수년 째 제자리걸음”이라고 지적하고, “앞으로라도 신영동 한지마을 조성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목록 ▲윗글 ▼아랫글

본문 다시읽기

리뷰컨텐츠는 현재 페이지의 본문내용에 다시 접근할 수 있도록 링크를 제공합니다.



리뷰 네비게이션